암 유발하는 담배연기. 1급 발암물질만 7가지

국내에서 판매되는 담배 연기에서 국제암연구소(IARC)가 '발암물질'로 분류하고 있는 성분이 12개나 검출되었다고 합니다. 11일 식품의약품안전처의 담배 위해성 조사 결과에 따르면, 담배 연기에서는 IARC가 구분하는 1급 발암물질 7개와 2B급 발암물질 5개가 나왔다고 합니다. IARC는 발암물질을 인체에 암을 유발한다는 과학적 근거가 충분하다고 판단하는 1급, 발암 추정 물질로 보는 2A급, 발암 가능 물질로 보는 2B급으로 나누는데요. 담배에서 나온 1급 물질은 포름알데히드와 벤젠, 1-아미노나프탈렌, 2-아미노나프탈렌, 1,3-부타디엔, 벤조피렌, 4-아미노비페닐이라네요. 이런 유해물질은 폐암뿐만 아니라 만성폐쇄성폐질환, 폐기종, 만성기관지염, 관상동맥질환, 치주질환, 당뇨병, 탈모 등 다양한 질병의 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포름알데히드와 벤젠, 벤조피렌 정도는 요새 많은 사람들이 건강에 관심이 많아 유해물질로 꽤 알려져 있습니다. 이렇게 많은 국민들도 좋지 않다고 알고 있는 유해물질, 1급 유해물질들이 담배연기에서 나옴에도 전혀 정부에서는 주의조차 주지 않았다는 것이 더욱 충격입니다. 포름알데히드는 단열재나 접착제에 많이 쓰이는 물질입니다. 우리가 안전하다고 믿는 집조차 단열재로 이루어져 있고, 접착제도 역시 우리 삶 가운데 많이 쓰이기 때문에 새집증후군 문제가 한창 터져나왔을 때 이슈가 된 적이 있었습니다. 그리고 아이들이 오랜 시간 거처하는 어린이집과 유치원도 이런 유해물질에 취약하다는 뉴스 기사가 나오면서 또 한 번 위험성을 주목받았던 유해물질들입니다. 벤젠은 플라스틱과 관련이 있구요. 벤조피렌은 시꺼멓게 탄 고기를 먹을 때 유입이 되는 유해물질이라고 해서 주목을 받았었습니다. 그래서 이 벤조피렌 때문에 시꺼멓게 탄 고기를 먹지 않아야 겠다는 여론이 생겨났었지요.

세계보건기구(WHO)는 담배규제기본협약(FCTC)을 통해 모든 사람은 담배 소비와 담배 연기 노출로 인한 건강 관련 영향, 중독성, 치명성을 인지해야 한다는 원칙을 세웠습니다. 그러면서 각국 정부에 담배로부터 국민을 보호하기 위한 입법·행정상 조처를 할 것을 요구하고 있지요. 식약처는 이날 담배 독성에 관한 정보를 처음으로 공개한 데 이어 유해성분별 인체 영향을 조사해 올해 말 발표할 예정이라고 하는데요. 이제 우리 삶의 질이 점차 좋아진만큼 우리 삶의 질에 좋지 않은 영향을 주는 것들은 숨기지 말고 뭐든지 낱낱이 공개하는 정부의 모습이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담배연기에서 1급 발암 유해물질이 나온다는 사실을 숨겨서 담배 많이 팔아 세금을 많이 걷을 수만 있다면 좋은 건가요. 그걸로 소고기 사묵으면 맛있을까요.

이런 기사가 나왔으니 이제 많은 사람들이 길빵을 하지 않을 것이라는 예측이 맞아떨어질지는 모르겠습니다. 왜 흡연자들은 본인들만 생각하는지 모르겠습니다. 길빵을 하고 있는 흡연자와 같은 동선을 걸어갈 때면 그냥 짜증밖에 나오지 않습니다. 길빵 흡연자 본인은 전혀 그 사실을 모르는 듯 하고요. 길빵은 굉장히 이기적인 행위입니다. 담배연기는 불쾌할 뿐더러 이제 이렇게 담배연기에서 1급 발암 유해물질이 나온다는 사실도 밝혀졌으니까요. 길빵해서 나에게 피해를 줬으니 전 그 길빵 흡연자 뒤통수를 때릴 수 있는 것도 아니잖아요. 길빵 금지법 어디 없나요.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