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립성 저혈압, 운동 안 한 자들의 전유물일 뿐

살 만한 시대임에도 불구하고 요즘처럼 운동을 하지 않고, 하지 못 하는 시대가 없었습니다. 누구는 운동을 하기 싫어 하지 않는 반면, 시간이 없어 하지 못하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살만 하다지만, 야근에 과로에 운동의 운자도 꺼내지 못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참 아이러니합니다. 먹고 살 만 한데 삶의 질이 더 안 좋아지다니요. 이것을 아시나요. 10대, 20대의 죽음 중 가장 많은 경우가 자살이구요, 30대, 40대, 50대의 죽음 중 가장 많은 경우는 암이라고 합니다. 먹고 살만 한 시대가 되었어도, 우리의 삶의 질은 크게 달라진 것이 없는 듯 합니다.

그래서 요즘 사람들의 입에 자주 오르내리는 병이라면 병이고 하나의 일시적인 증상이라고 보면 일시적인 증상인 어느 하나를 소개해드리려 합니다. 병명은 정확히 모르셨을 수도 있겠습니다만, 본인도 겪은 적이 있고 지인에게서 들은 적이 있는 증상의 병일 것입니다. 기립성 저혈압인데요. 기립성 저혈압이란 이 증상이  요즘 많은 사람들의 입에 오르내리고 있습니다. 기립성 저혈압이라고 직접적으로 언급은 하지 않겠지만 기립성 저혈압의 증상은 분명 많은 사람들의 입에 오르내리고 있습니다.

기립성 저혈압이란 자리에 앉아 있거나 누워 있을 때 그 자리에서 일어나면 머리가 어지럽고, 빈혈과 같은 증상을 보이는 것입니다. 심한 사람들은 정말 쓰러지기도 하는데요. 앉아 있거나 누워 있을 때 피가 몸 아래로 내려 앉아 있게 되는데 갑자기 일어나는 과정에서 피가 위로 제대로 올라오지 못해 이 증상을 겪게 된다고 합니다. 혈액순환이 몸 속에서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는 것이지요. 피를 팍팍 전달해줘야 하는데 피를 전달하는 힘이 약한 것입니다. 운동이 필요한 것이지요. 운동은 신체 혈액순환, 신진대사를 원활하게 해주기에 이 기립성 저혈압 증상을 치료하는 데에는 직빵입니다.

운동을 하기 싫으시다구요. 좋아하는 운동을 찾아보세요. 운동에 재미를 붙여야 운동도 꾸준히 하지 않겠습니까요. 아니면 운동의 의미를 부여하시기 바랍니다. 예를 들어 운동을 하면 기립성 저혈압 증상 치료 뿐만 아니라 다이어트 효과도 생겨 살도 뺄 수 있고, 몸매가 이뻐져 옷맵시도 좋아집니다. 그리고 몸에 쌓여 있는 독소, 노폐물들을 밖으로 내보내 피부도 좋아지고 외모도 이뻐지잖아요.

기립성 저혈압, 운동 안 한 자들의 전유물일 뿐입니다. 기립성 저혈압 있다고 어디 가서 얘기한다는 것은 그냥 본인 운동 안 한 사람이라고 광고하는 것일 뿐입니다. 자랑이 아니라는 겁니다. 이렇게 기립성 저혈압 증상을 보이는 사람들 중에는 노인 분들도 정말 많은데, 노인 분들까지 운동 하지 않았다고 싸잡아 이야기하는 것은 아닙니다. 다만 이렇게 노인 분들 중에 기립성 저혈압 증상을 보이는 사람들이 많다는 것을 보았기에 우리는 노인이 되었을 때 몸이 건강하도록 100세 시대에 맞춰 운동을 꾸준히 하며 몸 관리를 해야 한다는 것을 깨닫게 되는 것입니다. 기립성 저혈압, 운동 안 한 자들의 전유물일 뿐이다. 노인 분들은 빼구요.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