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블이 연예스포츠인 게시물을 표시합니다. 모든 게시물 표시
레이블이 연예스포츠인 게시물을 표시합니다. 모든 게시물 표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탈세문제 합의

포르투갈대표팀의 주장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22일(한국시각) 모스크바에서 열린 2017 컨페더레이션스컵 A조 2차전 러시아와의 경기에서 결승골을 넣은 뒤 활짝 웃고 있다. 모스크바/AFP 연합뉴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레알 마드리드),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 네이마르(바르셀로나)는 유럽축구의 ‘빅 3’다. 공통점은 스페인 사정당국의 예외 없는 세무사찰이다. 메시는 혐의를 인정해 사슬에서 풀려났다. 그러나 호날두와 네이마르는 법원의 재판 통과 의례를 앞두고 있다. 앙헬 디마리아(파리 생제르맹), 페페(레알 마드리드), 라다멜 팔카오(AS모나코), 파비우 코엔트랑(레알 마드리드), 히카르두 카르발류(상하이 상강), 사뮈엘 에토오(안탈리아스포르), 루카 모드리치(레알 마드리드) 등도 탈세 명단에 올라 있다. 스페인에서 뛰었던 이름난 선수들은 모조리 검찰의 칼을 받아야 한다. 조제 모리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감독도 마찬가지다.
호날두는 2011~2014년 4건에 걸쳐 1470만유로(약 186억원)의 세금을 내지 않았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자신의 초상권 수입을 버진아일랜드 등 외부의 조세회피처로 옮겨 탈세했다는 것이다. 메시가 스페인 사법당국과 몇년간 씨름했던 내용과 비슷하다. 메시는 410만유로의 탈세를 인정하고 아버지와 함께 각각 21개월의 형을 선고받았다. 하지만 2년 이내의 형은 집행유예가 되는 스페인의 관례에 따라 감옥행은 면했다. 네이마르도 2013년 바르셀로나 이적과 관련한 탈세 혐의로 법정에 서야 한다.

호날두가 모든 혐의에서 유죄로 판결이 나면 최고 7년형까지 될 수 있다. 하지만 21일 스페인 언론을 보면 호날두가 스페인 검찰과 혐의 내용에 대해 합의했다는 보도가 나온다. 탈세 혐의를 인정하는 대신 2년 이내의 형을 노리는 것이다. 메시가 법원에 출석하면서 이미지 실추를 겪었던 것도 타산지석이 된 것으로 보인다. 이런 식으로 디마리아도 벌금 200만유로와 1년2개월의 형 선고를 받아들인 것으로 보도됐다.
축구 선수들이 표적이 되는 것은 여러 요인이 있다. 스페인은 외부의 인재를 끌어모으기 위해 2004~2009년 한시적으로 고액 연봉자의 소득세를 24%로 낮췄던 적이 있다. 데이비드 베컴이 레알 마드리드로 이적하면서 적용돼 ‘베컴법’이라고 불렸다. 하지만 2009년 이후 45%로 복구되자 에이전시가 선수들의 광고 수입 등을 조세천국인 버뮤다나 케이맨제도 등으로 옮기는 일이 잦아졌다. 호날두를 비롯해 모리뉴 감독, 디마리아 등이 ‘슈퍼 에이전트’인 조르즈 멘드스의 제스티푸트 회사 소속인 것도 특징이다.
세금을 뺀 대졸 초임 ‘1000유로 세대’의 등장 등 고물가에 허덕이는 서민들은 천문학적인 수입으로 호화로운 생활을 하는 축구 스타를 부러워하면서 상대적 박탈감을 느낀다. 영국의 <비비시>(BBC)는 호날두가 지난 시즌 5800만달러의 연봉과 수당, 3500만달러의 광고 스폰서 등 총 9300만달러를 벌었다고 계산했는데, 서민들의 입장에서는 고액 소득자의 탈세는 참을 수 없다. 불황이라 조세당국이 세수를 늘리기 위해 탈세를 엄하게 단속하는 과정에서 대중적인 파급력이 큰 스타 선수들을 본보기로 활용한다는 얘기도 나온다. 물론 스페인 검찰은 유명인이나 경제, 정치인에 대해서도 예외 없는 탈세 수사를 한다.
반면 이런 식의 수사로 스타 선수가 스페인 리그를 탈출하거나, 스페인으로 들어오기를 꺼릴 수 있다는 걱정도 나온다. 메시도 그렇지만 호날두도 “축구만 했지 세금 문제는 모른다”고 한다. 지난주에는 스페인이 싫다며 노골적인 이적 의사를 표시한 바 있다.
포르투갈의 호날두는 22일(한국시각) 모스크바에서 열린 2017 컨페더레이션스컵 A조 2차 러시아전 승리(1-0) 때 결승골을 넣었다. 검찰과의 타협 때문인지 표정은 이전보다 훨씬 밝았다. 그럼에도 그의 마음이 완전히 돌아섰는지는 불명확하다. chunbae@yahoo.com
Share:

리버풀, '클럽 레코드 563억+4년 계약'으로 살라 영입

[스포탈코리아] 김진엽 기자= 리버풀이 모하메드 살라(25, AS 로마)를 영입한다.

영국 매체 ‘BBC’는 20일(현지시간) “리버풀은 전 첼시 윙어 살라와 합의했다. 이적료는 구단 역대 최고 이적료인 3,900만 파운드(약 563억 원)다”라고 보도했다.

살라는 이집트가 자랑하는 선수다. 2선 전지역을 소화할 수 있는 멀티플레이어이며, 빠른 스피드와 정확한 슈팅 등이 강점이다.

이번 시즌 총 41경기에 출전해 19골 15도움을 기록하며 로마의 에이스로 발돋움했다. 날개 보강을 꾀하던 리버풀이 살라 모시기에 착수했다.
영입이 쉽진 않았다. 리버풀이 제시한 이적료와 로마가 원하는 금액이 달랐기 때문. 양 측은 팽팽했던 협상 끝에 마침내 합의점을 찾은 것으로 보인다.

이 매체는 “리버풀은 이제 살라 영입에 합의했다. 4년 계약이다”라면서 “이는 과거 3,500만 파운드(약 505억 원)로 구단 역대 최고 이적료였던 앤디 캐롤(28, 웨스트 햄 유나이티드)의 기록을 넘어서는 거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만약 이번 계약이 성사된다면, 살라는 3,400만 파운드(약 491억 원)의 사디오 마네(25, 리버풀) 기록을 제치고 가장 비싼 아프리카 선수가 된다”라고 부연했다
Share:

리오넬 메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스페인유럽축구 탈세 스캔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레알 마드리드)와 리오넬 메시, 하비에르 마스체라노(이상 FC 바르셀로나) 그리고 조세 무리뉴 감독(맨체스터 유나이티드)까지…. 유럽축구가 잇단 탈세 스캔들에 휩싸이며 바람 잘 날이 없다. 그런데 이들은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소속으로 활동하던 시절에 세금을 납부하지 않았다는 의혹에 휩싸인 공통점이 있다. 탈세 의혹은 왜 프리메라리가에 집중돼 있을까.

조세 무리뉴 감독은 21일(한국시간) 자신의 탈세 의혹에 대해 “스페인 세무당국으로부터 탈세에 대한 어떠한 통보도 없었다. 스페인 세율에 따라 세금을 모두 냈다”며 결백을 주장했다.

전날 스페인 언론들은 “무리뉴 감독이 2011∼2012년 330만 유로(약 42억원)의 세금을 납부하지 않은 혐의로 검찰에 기소를 당했다”고 보도했다. 당시 무리뉴 감독은 레알 마드리드 사령탑이었다.
축구계 관계자들은 스페인 정부가 외국기업의 투자를 유치하고자 세율을 낮췄던 ‘베컴법’이 2014년 12월 폐지되면서 탈세 스캔들을 부추겼다고 입을 모은다. 스페인 정부는 2003년 당시 43%였던 세율을 외국 사업자에 한해 25%로 낮췄다. 개인사업자로 분류된 외국인 축구선수들도 같은 세율을 적용받았다. 2003년 6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레알 마드리드로 이적한 데이비드 베컴이 수혜를 받으면서 베컴 법으로 불리기 시작했다.

이 법이 폐지된 뒤 프리메라리가 선수들이 납부할 세금은 2배 가량 늘었다. 현재 스페인 정부는 자국 선수에게 52%, 외국인 선수에게 46%의 세율을 적용하고 있다. 감독에게도 동일하게 적용된다. 게다가 스페인 정부는 금융위기 이후 불황에 따른 세수 확보에 적극 나서면서 세무조사도 대폭 강화했다. 세무회계 방식을 엄격히 따지면서 베컴법 적용을 받았던 외국선수·감독들조차 토해내는 돈이 많아진 것으로 알려졌다.

프리메라리가 스타들의 탈세 유혹은 쉽게 가시지 않을 전망이다. 스페인 세율 자체가 유럽 축구 빅리그를 운영 중인 이탈리아(43%)와 프랑스·잉글랜드(45%)보다 높기 때문이다.
Share: